War Thunder background
오버로드 작전: 처칠 AVRE "페타드"

처칠 AVRE “페타드” 는 처칠 중전차의 개수형으로, 적의 요새화된 구역을 돌파할 수 있도록 한 보병지원전차입니다. 대구경 박격포를 탑재한 처칠 AVRE는 이번에 진행되는 오버로드 작전 이벤트를 통해 획득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영국의 2랭크 프리미엄 중전차, 처칠 AVRE “페타드” 를 소개합니다!

특징:

  • 강력한 230 mm 박격포!
  • 뛰어난 방호력.
  • 답답한 기동성.
  • 영 좋지 않은 탄도와 낮은 탄속.
장비에 관한 이야기

1942년 영국은 ‘호바트의 장난감’ 의 일원이자, 전투 중 공병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새로운 중강습장비를 제작하고자 하였습니다. 여러 차대를 평가한 결과, 뛰어난 방호력과 널찍한 내부 공간, 그리고 승무원의 투입 및 탈출이 용이한 측면 출입구를 갖춘 처칠 중전차의 차대가 선택되었습니다. 처칠 AVRE “페타드”는 230mm 박격포가 탑재되어 적의 요새화된 구역을 단번에 파괴할 수 있었습니다. 일련의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뒤인 1943년 1월부터 처칠 Mk.III와 Mk.IV를 개조하는 방식으로 처칠 AVRE “페타드”의 양산이 시작되었고, 노르망디 상륙작전에서 첫 실전에 투입되었습니다. 처칠 AVRE “페타드”는 종전 시까지 약 750대가 생산되었다고 합니다.

image
image

처칠 AVRE “페타드” 를 만나보세요!

처칠 AVRE "페타드" 는 특정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제작된 ‘호바트의 장난감’ 중 하나로, 적의 요새화 구역을 돌파하는 데 특화되어 있습니다. 하지 워 썬더에서는 적 장비의 뚜껑을 따는 데에도 유용하게 사용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럼, 지금부터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AVRE(Armoured Vehicle Royal Engineers, 왕립 공병전차)는 현재 게임 내에도 존재하는 유형의 장비입니다. 센츄리온 AVRE를 예로 들었을 때 처칠 AVRE “페타드” 의 경우 특수한 목적에 필요한 장비의 수요가 제기됨에 따라 2차 대전기에 등장한 장비입니다. 처칠 AVRE “페타드” 의 장점은 바로 18kg 가량의 폭약이 든 230mm 스피곳 박격포탄을 통해 적의 방어선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적에게 탄을 명중시키기만 한다면 적이 그저 고철덩어리로 변해버리는 모습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흥미로운 점: 처칠 AVRE “페타드” 는 1944년 6월 6일에 진행된 디데이 작전에 처음으로 투입되었으며 다른 ‘호바트의 장난감’들도 함께 투입되었다고 합니다. 이 장비는 퍼시 호바트가 해안가에 상륙하는 보병들을 지원하기 위해 만들었으며, 그 중에는 크랩 셔먼, 수륙양용 셔먼, 보빈 처칠 카페트, 처칠 교량전차, Fascine(참호 등에 사용되는 막대기 다발) 수송전차, 그리고 경사로 설치용 처칠 전차까지 있었다고 합니다.

퍼시 호바트의 프로필 아이콘은 이번 역사적 사건들 이벤트를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Percy Hobart
퍼시 호바트

자세한 내용 확인하기

처칠 AVRE “페타드” 에 탑재된 박격포는 강력한 파괴력을 자랑하긴 하지만 탄속이 형편없기 때문에 조준이 상당히 어려울 것이며 그 마저도 최대 150m 의 사거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게다가 처칠 특유의 기동성 때문에 근접전이나 시가전 상황에서도 제약이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처칠 전차는 뛰어난 방호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일선에 서서 적의 전선을 돌파하는 데는 충분한 성능을 보일 것입니다.

훌륭하면서도 흥미로운 처칠 AVRE “페타드” 는 곧 진행되는 오버로드 작전 이벤트를 통해 획득하실 수 있습니다. 게임을 플레이하고, 임무 점수를 획득하여 6개의 스테이지를 완수하여 ‘호바트의 장난감’ 중 하나를 직접 조종해보세요!

'오버로드 작전' 이벤트 확인하기

더 읽어보기:
오버로드 작전 이벤트를 통해 처칠 AVRE 를 획득해보세요!
Seek & Destroy 를 통한 개선점과 추가점
독일 해군의 날 기념 함선들과 데칼
MiG-21 의 초도 비행일 기념 MiG-21 SPS-K
  • 14 6월 2024

댓글 (0)

댓글 게시 전 관리자의 검토를 거치게 됩니다 
해당 뉴스에는 더 이상 댓글을 달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