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 Thunder background
이제 고쳐졌습니다! 35호

이번에도 최근 진행된 개선 및 수정 사항에 관련한 자세한 이야기를 계속하도록 하겠습니다. 최근 진행된 업데이트와 관한 자세한 내용은 워 썬더 공식 웹사이트의 변경점 목록에 기술되어 있습니다.

새로운 버그 리포트 서비스에 관한 리마인더

저번에 보내드린 “이제 고쳐졌습니다!” 를 통해 새로운 버그 리포트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이제 이 시스템을 통해 저희가 서비스하는 프로젝트에 관한 버그 리포트를 처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여러분이 다른 플레이어가 제보한 버그와 동일한 버그를 겪고 있을 경우 “동일한 문제를 경험하고 있습니다” 를 체크해주시면 됩니다. 이를 통해 자주 발생하는 버그가 묻혀 버리는 일이 없게 될 것입니다.

СOMMUNITY.GAIJIN.NET

지금은 포럼에서도 버그 리포트를 작성할 수 있지만 버그 리포트에 관한 부분은 조만간 새로운 서비스로 완전히 이전될 계획입니다. 게임 내에서는 “커뮤니티 → 문제점 제보” 기능을 통해 문제점을 바로 제보할 수 있습니다.

단, 이 서비스는 게임 내에 발생하는 오류만을 다루는 서비스입니다. 결제, 상품 제작 및 상점에 관한 전반적인 문의는 https://support.gaijin.net 을 통해 고객 지원 팀에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버그 리포트를 통한 개별 발사 기능 수정

image

이번 호에서는 새로운 버그 리포트 서비스를 통해 플레이어 여러분이 제보해 주신 부정확성 관련 리포트에 대해 다루어 보겠습니다. 헬캣의 경우 로켓만 있는 프리셋을 사용할 경우 로켓이 한 쌍으로만 발사되었으나 로켓과 폭탄이 혼합된 프리셋을 사용할 경우 개별 발사 기능이 올바르게 작동하던 현상이 있었습니다.

추가로,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허리케인 Mk.IIB 사막 작전형, 허리케인 Mk.IV, F6F-5, 그리고 모든 타이푼에 로켓 개별 발사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섬광탄 말고 조명탄 주세요

image

야간전에서 만나볼 수 있는 조명탄은 햇빛이 거의 없는 환경에서도 지형지물과 장비를 확인하는 데 도움을 주는 요소입니다. 하지만 이 조명탄 아래에서 야투경을 사용할 경우 이 빛이 너무 강해 야투경을 잠시 꺼 놔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이제 야투경의 최대 밝기가 줄어들어 조명탄 아래에서 야투경을 키더라도 시야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입니다.

아케이드 전투의 “거리 측정기” 부품

image

장비의 부품은 각자 유용하게 쓰일 곳이 있습니다. 이는 장거리에 있는 적을 정확히 맞출 수 있도록 거리를 재 주는 “거리 측정기” 부품에도 적용되는 말입니다.

아케이드 지상전에서는 상황이 살짝 달랐는데요, “거리 측정기” 의 수치가 오직 조준선 옆에 표시되는 거리 측정값에만 반영되었기 때문에 진보된 사통장치를 가진 전후 장비를 사용할 때 RB/SB 보다 조준이 어려워지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이제 “거리 측정기” 부품은 탄도 마커 (AB에 나타나는 십자선 형태)의 표시 거리를 늘려 주지만 관통 가능성을 알 수 있는 인디케이터의 적용 거리는 기존과 같게 됩니다.

물에 떠 다니는 파이어볼

해상전에서는 배를 침몰시키기 위해 자신의 장비를 희생할 각오로 톱마스트를 폭격하려는 파일럿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공격에 실패하여 격추된 경우 항공기가 수면 위를 빠르게 지나다니며 연막이나 밝은 화염의 자취를 남기는 경우도 종종 있었습니다.

이 버그 또한 수정되어 연막 및 화염의 자취가 전장의 모든 부분에 나타나지 않게 되었습니다. 플레이어 여러분의 버그 제보에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마치며

이번 호에서도 다수의 유용한 변경점을 준비하였습니다. 저희가 따로 보내드리는 전체 변경점 목록에도 흥미로운 것이 많이 수록되어 있으니 한 번쯤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전체 변경점 확인하기

워 썬더 포럼의 버그 리포트 섹션에 버그 리포트를 남겨 주신 플레이어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더 읽어보기:
툴박스를 만나보세요!
  • 8 4월 2024
매드 썬더: 분노와 약탈
  • 1 4월 2024
로드맵 이행: 지상 장비 데미지 모델링의 변경 예정 사항 안내
  • 16 4월 2024
장비 리뷰: T14와 데칼!

댓글 (0)

해당 뉴스에는 더 이상 댓글을 달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