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 Thunder background
이제 고쳐졌습니다! 28호

이번에도 최근 진행된 개선 및 수정 사항에 관련한 자세한 이야기를 계속하도록 하겠습니다. 최근 진행된 업데이트와 관한 자세한 내용은 워 썬더 공식 웹사이트의 변경점 목록에 기술되어 있습니다.

지표면과의 상호작용

image

메이저 업데이트를 통해 추가된 새로운 기능이 워 썬더의 전장을 바꾸어 놓았는데요, 업데이트가 적용됐다고 해서 그냥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는 법이죠. 

이 기능에 관해 많은 개선점 및 수정 사항(공중에 오브젝트가 떠 있는 것, MacOS를 포함한 일부 플랫폼에서 지표면과의 상호작용 시 일부 장비에서 발생하던 버그)을 적용하였습니다. 이와 함께 성능에 관해서도 작업이 이루어져 눈에 띄게 성능이 개선되었으며 클라이언트가 충돌하던 현상도 고칠 수 있었습니다. 

이에 관해 좀 더 세부적인 작업이 진행 중에 있으며 현재는 파인 지표면에 지상 장비가 들어갈 경우 부들거리는 현상을 수정 중에 있습니다. 수정 사항가 적용된 후 다시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콘솔에 추가된 방호력 도면

image

“Ground breaking” 업데이트를 통해 방어력 분석 기능에 "방호력 도면" 버튼을 추가하였습니다. 이 두 가지 기능은 서로 비슷해보이지만 새로이 등장한 기능이 더 흥미로운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현재 카메라 시점을 기준으로 하여 선택한 탄종에 취약한 구간을 표시해 주기 때문에 포탄을 일일이 쏴 가며 어떤 부분을 "숨겨야"할 지 알아보는 수고를 덜게 되었습니다. 아주 유용하겠죠!

오늘부터 "방호력 도면" 기능이 콘솔 버전에도 추가되었습니다. 자유롭게 사용해보세요!

프리미엄 항공기에 탄종 선택권을 달라

image

좋은 소식은 - 시험 비행에만 발생한 경우입니다. 물론 나쁜 소식은 버그가 발생했다는 거겠죠. 시험 비행 창에서 무장의 탄띠를 직접 골랐을 경우 프리미엄 항공기의 부품 설정이 권장 설정에 맞춰져 있지 않게 하던 버그가 있었습니다.

여러분의 버그 리포트 덕에 이 문제점을 빠르게 수정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각 장비들을 더 깊이 탐구해볼 수 있겠죠.

텍스쳐 표시 수정

image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비행장의 텍스쳐를 수정한 뒤 장식물 중 "수풀"이 특정 각도에서 사라지고 지상 장비의 철망이 사라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포탑에 부착된 기관총의 텍스쳐가 없던 것을 되돌렸으며 시뮬레이터 전투에서 일부 항공기와 미사일이 시야를 가로막던 텍스쳐도 제자리에 돌려 놓았습니다.

약간의 회상

“Ground breaking” 릴리스 후 커뮤니티를 통해 버그에 관한 다양한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업데이트 이후 발생한 버그는 대부분이 고쳐졌으며 웹사이트의 댓글란과 포럼에 위치한 특정 섹션에 피드백을 남겨주신 모든 플레이어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리얼리스틱 공지 합동 전투에서 항공기 부활 지점이 전장에서 15킬로미터 떨어진 위치에 있던 버그를 수정하였습니다. 이제 원거리에서 부활하는 경우는 BR이 7.7 이상인 항공기에만 적용됩니다.

아케이드 항공전에서 소형 특화점, 기관총 및 야포 등 소형 지상 유닛이 갑자기 사라진 문제가 있었는데, 다시 돌아왔습니다.    

여러분의 헬리콥터가 적의 레이더에 감지되었을 때 RWR이 고장나버리던 문제를 해결하였습니다.

주로 헬리콥터의 인터페이스에 관해 수정이 이루어졌으며 메이저 업데이트 릴리스 직후 1시간 동안 “Ground breaking”이 적용된 게임플레이에 걸림돌이 되는 주요 문제점들을 해결하였습니다.

마치며

이번 호에서도 다수의 유용한 변경점을 준비하였습니다. 저희가 따로 보내드리는 전체 변경점 목록에도 흥미로운 것이 많이 수록되어 있으니 한 번쯤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전체 변경점 확인하기

워 썬더 포럼 버그 리포트 섹션에 버그 리포트를 남겨 주신 플레이어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더 읽어보기:
Air Superiority 2024를 관람하시고, 특별한 Twitch Drops 를 획득하세요!
사무라이의 갑주: 일본의 MBT
로드맵 이행 : 모드에 따른 배틀 레이팅 차등 적용과 추가 정보
  • 22 5월 2024
프랑스 승조원의 날 기념 데칼과 뒤게 트루앵!

댓글 (0)

해당 뉴스에는 더 이상 댓글을 달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