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 Thunder background
Imperial Flagship: SMS 바덴

Imperial Flagship 이벤트의 보상인 독일의 전함 SMS 바덴을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독일의 VI랭크 이벤트 전함, SMS 바덴을 소개합니다!

특징:

  • 강력한 주포!
  • 높은 생존성
  • 항공기에 취약함
  • 낮은 속도
장비에 관한 이야기

SMS 바덴은 독일 제국 해군 역사상 건조되었던 가장 강력한 함급의 전함 중 2번함이자 가장 마지막에 건조된 전함입니다. 바덴은 1915년 10월에 진수되었으며, 1916년 10월 취역한 후, 독일 대양함대의 기함이 되었습니다. 이후 발트 해의 연합군을 저지하기 위해 킬로 이동하였습니다. 1918년에는 바덴의 승조원 중 일부가 전쟁 중단을 목적으로 한 킬 군항 반란에 참여하였습니다. 1919년에는 다른 독일 대양함대의 함정들과 같이, 스캐퍼 플로로 이동한 후 억류되었고, 지휘관들은 해당 지역에서 배들을 자침시키라는 명령을 받게 됩니다. 하지만, 바덴의 승조원들은 자침을 위한 충분한 피해를 입히는데에 실패하였고, 결국 영국 해군에 노획되고 말았습니다. 이후 1921년 8월, 바덴은 영국 해군의 포격 훈련용 표적으로 격침되며 함생을 마감하였습니다.

image
image

SMS 바덴을 만나보세요!

독일 제국 해군 최고의 전함 중 하나인 SMS 바덴이 워 썬더에 등장합니다! 오늘, 저희는 여러분들이 Imperial Flagship 이벤트로 획득하실 수 있는 이 괴수에 대해 자세히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이 전함은 이미 게임 내에 존재하는 독일 대양함대 테크트리에서도 만나볼 수 있는 바이에른급 전함의 2번함이기도 합니다. 함께 자세히 알아봅시다!

전함은 적의 함선을 격침시킬 수 있는 것은 물론, 전투 상황에서도 오래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는데, SMS 바덴은 이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는 전함입니다. 바덴은 8문의 380mm 주포를 4기의 연장 포탑에 나누어 탑재하고 있는데, 이는 상당히 큰 주포일 뿐만 아니라, 동급 함선들의 주포와 비교했을 때에도 빠른 발사속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양측 선체에 포곽 형식으로 탑재된 16문의 부포 또한 적함을 효과적으로 공격할 수 있습니다.

월페이퍼 다운로드:

장갑 또한 중요한 요소입니다! SMS 바덴의 선체 주 장갑 구획과 포방패는 350mm의 장갑을 가지고 있으며, 주요 구획은 안정적으로 방호될 뿐만 아니라 약점 부위 또한 상당히 작습니다. 하지만, 두꺼운 선체 측면 장갑을 가지고 있음에도, 상부 갑판은 약점이 될 수 있습니다. 오직 4문의 느린 연사력을 가진 88mm 대공포만이 탑재되었기 때문에, 적 폭격기에게 손쉬운 표적이 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주변에 수리를 도와주고 화망을 구성하여 엄호해줄 아군들과 함께 기동한다면, 더 오래 생존하여 더 많은 적들을 용궁으로 보내버릴 수 있습니다.

여러분도 예상하셨겠지만, SMS 바덴의 가장 큰 단점 중 하나는 바로 느린 속도입니다. 20세기 초의 드레드노트급 전함들과 같이, 이 전함 또한 크고 무거워 조종성이 영 좋지 않은 편입니다. 최고의 승무원 숙련도를 가지고 있어도, 최대 22노트 (40km/h) 이상으로 항해하기 어려우며, 기동 시에는 이보다 훨씬 느린 속도를 낼 것입니다.

뇌격 능력에 있어서도, SMS 바덴은 1917년 개장 형식으로 게임 내에 등장할 예정이기 때문에 12발의 어뢰를 가지고 있지만, 어뢰 발사관은 5개에서 3개로 감소했다는 단점을 안고 있습니다. 이는 드레드노트급 전함에게 있어 크게 중요한 요소는 아니지만, 전투 중에 항상 명심하고 있어야 할 요소이기도 합니다.

이것으로, 뛰어난 화력과 장갑을 특징으로 하는 SMS 바덴에 대한 소개를 마치겠습니다. Imperial Flagship 이벤트에 참여하시고, 임무 점수를 모아 과제를 완료하여 독일의 기함을 여러분들의 손에 넣으세요!

더 읽어보기:
툴박스를 만나보세요!
  • 8 4월 2024
매드 썬더: 분노와 약탈
  • 1 4월 2024
썬더 쇼: 파이어 아크
우주인의 날 기념 데칼!
  • 12 4월 2024

댓글 (0)

댓글 게시 전 관리자의 검토를 거치게 됩니다 
해당 뉴스에는 더 이상 댓글을 달 수 없습니다